Select Lyric
[ 0 1 2 3 4 5 6 7 8 9 ]
[ A B C D E F G H I J K L M N O P Q R S T U V W X Y Z ]

신정애 [성악] 승무 가사
얇은 사 하이얀 고깔을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 파르라니 깎은 머리 박사고깔에 감추오고  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 빈대에 황촉불이 말없이 녹는 밤에  오동잎 잎새마다 달이 지는데  소매는 길어서 하늘을 덮고 돌아설 듯 날아가며  사뿐히 접어올린 외씨버선이여  까만 눈동자 살포시 들어  먼 하늘 한개 별빛에 모두오고  복사꽃 고운 뺨에 아롱질 듯 두 방울이야  세상에 시달려도 번뇌는 별빛이라  휘어져 감기우고 다시 접어 뻗은 손이  깊은 마음속 거룩한 합장인양하고  이 밤사 귀또리도 지새우는 삼경인데  얇은 사 하이얀 고깔을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



© Love2Pak - All rights are reserved
Privacy Policy    Terms of Use    A